•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매화향기 그윽한 광양 매화마을1 매화향기 그윽한 광양 매화마을2 매화향기 그윽한 광양 매화마을3 매실향기 가득한 광양 매화마을 매화향기 그윽한 광양 매화마을5 매화향기 그윽한 광양 매화마을6 매화향기 그윽한 광양 매화마을7

    섬진강과 자연이 어울려 만든 마을


    두꺼비전설

    두꺼비전설(섬진강의 유래)

    구술자 : 김택곤(金宅坤 ) - 82세 다압면 고사리
    조사일 :1983년 1월
    조사장소 :고사리 마을회관
    조사자 :광양군지편찬위원회

    임진왜란 때란 말도 있고 고려말에 왜놈들이 쳐들어 왔을 때 그랬단 말도 있습니다. 그때 하동쪽에서 왜놈들이 쳐들어 오는데 우리 군사들이 쫓겼다 합니다. 섬진강에 이르러 건널 배가 없었는데 그때에 강에서 뚜꺼비 수백마리가 떠올라 다리를 놓아 주었다 합니다. 우리 군사들이 다 건너고 그 뒤를 쫓아오던 왜놈들이 건널때 두꺼비들이 모두 강속으로 들어가 왜놈들이 다 빠져죽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때부터 두치강(豆恥江)이라던 이 강을 두꺼비강이라 해서 섬진강(蟾津江)이라 합니다.



    다압면 도사리 용소전설

    다압면 도사리 용소전설

    구술자 : 김택곤(金宅坤 ) - 82세 다압면 고사리
    조사일 : 1983년 1월
    조사자 : 광양 유학회

    옛날 선비가 과거시험을 보러가는데 길은 험하고 밤이 깊어 인가를 찾으려고 이리저리 헤매일 때 큰 바위가 있었다고 합니다. 그 바위가 용소바위 입니다. 한참 자는데 꿈에 그 바위신인 큰 용이 나와 바위를 지나면서 꼬리로 둑을 무너뜨리자 둑이 둥둥 떠다녔다. 용이 선비에게 과거시험 문제를 가르켜줘 과거에 급제했다해서 용소 또는 용 무쟁이라한다.



    섬진나루터의 유래

    섬진나루터
    발췌사이트 : 광양시청 문화관광홈페이지

    섬진이라는 말의 유래는 두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근처 강물속에 잠겨있는 폭 5m 가량의 바위가 두꺼비 헤엄을 치는 모습을 하고 있어 나루터란 말에 두꺼비 ‘섬'자를 앞에 넣었다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두꺼비가 보은하는 전설에 기초한다. 옛날에 한 처녀가 나루터에서 홍수에 떠내려가는 두꺼비를 구해 주었는데 후에 그 처녀가 물에 빠져 곤경에 처하자 두꺼비가 처녀를 구한 후 힘에 지쳐 그 언덕 밑에서 숨졌다는 것이다.